공지사항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공지사항

[News Letter]사회적가치 同心圓 확산 입증한 “사회적가치 어벤져스, 사회적기업 4인방”

오투엠 담당자
2020-04-23

SK 연계 사회적기업, 코로나19로 어렵지만 국민들 고통 해소 위해 적극 지원 나서
재계, SK식 사회적가치 개념이 사회적기업과 주변으로 동심원 형태 확산사례로 주목


[매일일보 조성준 기자] 물결은 새로운 원을 그리며 계속 퍼져 나간다. 어느 한 곳에서 시작된 가치나 이념이 확산되는 것을 동심원 현상이라고 한다. SK의 사회적가치가 그렇게 동심원으로 퍼져나가는 것으로 입증되고 있다. 바로 SK그룹과 연계된 사회적기업들이 코로나19에서 보여 준 선행들이다.

재계에서는 이들 사회적기업 4곳을 ‘사회적가치 어벤져스’라 부른다. 소규모 사회적기업에 불과한 이들은 코로나19로 사업에 직격탄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지원에 그 어떤 큰 기업보다 앞장서고 있다. 그들의 선행에 반한 일반 국민들이 그 사회적기업을 돕는데 발벗고 나섰다. 사회적가치가 동심원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SK그룹의 경영법인 사회적가치에 동의해 SK그룹과 같이 성장하면서 직접 사회적가치를 외치고, 또 그 사회적기업이 주장하는 사회적가치에 공감한 많은 사람들이 뜻을 같이 하면서 SK에서 시작된 사회적가치가 그야말로 우리 사회 전체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 사회적기업들이 코로나19 대응에서 보여 준 선행들이 바로 ‘어벤져스’급이다.

전주의 명물 비빔밥을 빵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천년누리 전주빵(이하 전주비빔빵)은 사회적가치 어벤져스의 대표 주자다. 전주비빔빵은 지난 3월초,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진과 자원봉사단을 지원하기 위해 2천만원 상당의 제과류를 기부했다. 전주비빔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의 90%가 줄고, 매출이 가장 높은 전주한옥마을 매장이 문을 닫은 상태에서도 이 같은 선행을 베풀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전주지역 시민 모임인 전빵사(전주비빔빵을 사랑하는 사람들)는 SNS를 통해 모금 캠페인 ‘#힘내라대구경북’을 시작해 일주일여 만에 약 450만원 상당의 전주비빔빵 제과류를 관련 의료시설에 전달했다.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하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도 대구∙경북지역 취약계층 아이들을 돕기 위한 ‘#힘내요_대구경북’ 캠페인을 진행했다. 네이버 해피빈에서 진행 중인 우시산 굿즈의 일상 속 활용 모습을 SNS에 해시 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참여자의 이름으로 아이들에게 고래 인형과 고래 티셔츠 등이 담긴 선물 꾸러미를 증정하는 이벤트다.

우시산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 4곳을 휴업하면서 매출액이 반토막 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가치의 확산을 위해 나눔을 진행했다. 특히 개학 연기로 학교도 가지 못하는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위한 캠페인이라는 점에서 뜻 깊다.

우시산의 사회적가치 확산 노력은 다른 울산지역 사회적기업들에까지 전파됐다. 인쇄출판 및 홈페이지를 제작하는 오렌지디자인은 고래노트 세트를, 친환경소재 생활용품을 생산하는 호재는 면마스크와 인견때타월을, 홈패션 창업교육을 실시하는 마마포미는 면마스크와 수제애착인형 등을 기부하며 우시산의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처럼 SK에서 시작된 사회적가치 추구 노력이 전주비빔빵과 우시산을 통해서 1차적으로 나타났다. 이에 공감한 일반 시민들은 전빵사를 만들어 후원하고, 지역 사회적기업들 역시 코로나19 지원에 동참함으로써 사회적가치는 다시금 확산됐다. 그야말로 사회적가치가 물결처럼 동심원을 이루며 퍼져나간 좋은 사례라 할 수 있다.

우시산과 전주비빔빵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선행은 크라우드 펀딩 흥행을 통해 재 확산되고 있다. 전주비빔빵은 시작 13일만에 1천여명 이상이 참여하면서 모금 목표액의 1,800% 이상을 달성하고 있다. 우시산은 1차 펀딩을 마치고 2차 펀딩 20여일만에 목표금액의 약 500%를 달성하고 있다.

특히 두 회사 모두 매출 급감으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대구∙경북지역을 자발적으로 지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참여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 펀딩을 통해 조성된 금액은 노인∙경력단절여성과 같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추가적인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조류를 주원료로 친환경 소재 및 제품을 생산하는 마린이노베이션 역시 지난 3월 초, 코로나19 확산으로 고군분투 중인 대구∙경북 및 부산∙울산지역 의료진과 관계자들에게 제주 우뭇가사리로 만든 양갱 ‘달하루’ 4,200개(800만원 상당)를 기부해 화제를 모았다.

식물의 탄소동화작용 원리에 기반해 산소마스크 등을 생산하는 오투엠은 하남에 건설 중인 자체 생산 공장의 완공을 앞당기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 설비가 상반기 중 가동을 시작하면 월 80만개 가량의 마스크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사회적가치 어벤져스’를 필두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며, “SK와 함께하는 사회적기업이 추구하는 사회적가치가 서로 시너지를 내, 그 범위와 크기가 우리 주변으로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성준 기자 factnews@naver.com

출처 : 매일일보, http://www.m-i.kr/news/articleView.html?idxno=702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