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Letter]“특수 산소마스크 만들 재료 없어”… 품귀에 숨막히는 폐질환자·소방관

오투엠 담당자
2020-02-17
조회수 1494


스타트업 ‘오투엠’ 서준걸 대표

부자재 값 5배 급증… 中 큰손 쓸어가  
“매일 주문전화 와도 죄송하단 말만”

“아침 8시부터 주문 전화가 밀려드는데,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어요.”


특수 산소마스크를 만드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 오투엠의 서준걸 대표는 6일 서울 성북구 사무실에서 서울신문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터지고 나서 마스크 부자재 가격이 4~5배나 뛰어 마스크를 아예 만들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빠르게 늘면서 마스크 품귀 현상도 심해지고 있다. 특히 폐암 환자, 산업현장 노동자, 노인, 영유아, 산모 등 건강 취약계층이 직격탄을 맞았다. 서준걸 오투엠 대표                                                           

                                                                               

▲ 서준걸 오투엠 대표

서 대표는 국내 최초로 산소를 발생시키고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산소마스크를 개발했다. 부착된 산소캡(뚜껑)에서 8시간가량 산소가 나와 호흡을 편안하게 해준다는 장점 때문에 주 사용자는 노인이나 폐질환자들이다. 화재 현장에서 숨쉬기 어려운 소방관에게도 유용하다. 이 업체는 한 달에 2만개의 산소마스크를 만들어 성북구청을 통해 노인복지관, 환경미화원, 임산부에 지원했다. 성북소방서 소방관들에게도 산소마스크를 제공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이후 중국 보따리상과 일부 판매자들이 대량의 물품을 한꺼번에 사재기하는 일이 벌어지며 자재를 구매하는 것조차 하늘의 별 따기다. 서 대표는 “필터나 부직포 등 부자재 공장에서 중국인들이 현찰을 몇십 억원씩 들고 기다리더라”면서 “우리처럼 작은 회사는 금전적으로 감당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오른 재료값을 반영하면 한 장에 2500~3500원에 팔던 마스크 값을 7000~8000원으로 올려 받아야 하지만 저소득층이나 지자체 예산으로는 감당하기 버거운 금액이라 만드는 의미가 없다는 게 서 대표의 설명이다. 


마스크를 만들어 줄 공장을 찾는 일도 어려워졌다. 서 대표는 “중국 ‘큰손’이 한꺼번에 2억개를 주문해 그 물량만 소화하는 공장도 있다. 소량 주문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현재 SK그룹의 지원으로 자체 공장을 만들고 있지만, 4월 말이나 되어야 가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출처 : 서울신문,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207011021&wlog_tag3=naver

0 0